세종시등 충청권 4개 시도,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 공동유치 나선다
세종시등 충청권 4개 시도,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 공동유치 나선다
  • 류용규
  • 승인 2020.07.10 14: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국회에서 업무협약…“스포츠 발전·체육 인프라 확충 계기 삼을 것”
이춘희 세종시장을 비롯한 대전, 충남북 등 충청권 4개 시도 지사는 2027년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를 공동 유치하기로 했다.

세종특별자치시 등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10일 국회 본관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2027년 하계유니버시아드 공동유치에 나섰다.

하계유니버시아드는 국제대학 스포츠연맹(FISU)이 주관하고, 150여 개국 1만 5,000여 명의 대학생들이 참가해 정식 13개 종목과 선택 7∼8개 종목으로 치러지는 국제종합경기대회다.

이날 세종시, 대전시, 충남북 4개 시도는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 개최로 충청권의 유구한 역사문화 자원과 미래성장 동력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신수도권 시대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하기 위해 공동으로 유치에 나섰다는 것이다. 

특히, 충청권 공동개최로 4개 지방정부가 계획 중인 체육 인프라와 백제·중원문화권의 역사·문화·관광자원 등을 최대한 활용해 충청권 스포츠 발전을 이끌고 체육 인프라를 확충하는 계기로 삼을 것으로 보인다.

충청권은 이날 공동유치 합의를 시작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등에 국내도시후보 선정·대회유치 최종승인을 위한 공동대응 활동에 나선다.

4개 시도는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에 유치의향서 조기 제출 등 개최도시 확정을 목표로 상호협력과 지원을 하기로 협의했다. 

이춘희 시장은 “충청권이 힘을 모아 2027년 하계유니버시아드를 유치해 최소비용, 최대효율의 올림픽 정신을 실현하는 모범적인 지구촌 축제로 추진할 것”이라며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 충청권 개최를 디딤돌 삼아 2034 하계아시안게임 유치도 도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업무협약 행사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한 채 치러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발 2020-07-11 14:29:08
뭐든 잘 좀 합시다. 제대로 하는게 없는거 같아요
따로 국밥의 전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