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호, "당에서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면 거역할 수 없다"
최민호, "당에서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면 거역할 수 없다"
  • 김중규 기자
  • 승인 2020.02.12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선은 'NO' 전략공천은 수용 시사, "보수 진영 힙을 합해도 모자잘 판"
김병준 전 정책실장 출마설에 "세종시 기획했던 분...아주 좋은 일" 환영
최민호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은 "당에서 적극적으로 요청하면 거역할 수 없다" 며 전략공천 시 총선 출마의사를 밝혔다. 자료사진

최민호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은 “당에서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요청한다면 거역할 수는 없다” 며 총선 출마를 시사하면서 “다만 힘을 합해도 모자랄 판에 경선을 하면 망설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최 전 실장은 11일 전화통화에서 총선에 대한 입장을 설명하면서 “주변 분들이 찾아와서 출마를 요구하고 있어 ‘조율해주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는 경선으로 인한 보수진영의 선거전 분열을 막아주고 전략공천으로 세종시 출마를 요청한다는 받아들이겠다는 것으로 조건부 출마결정으로 보인다.

그는 “지역과 나라 형편을 볼 때 보수가 결집해야 할 필요가 있다” 며 “당이 적극적으로 나를 부르면 나가야 되지 않겠느냐”고 자신의 입장을 거듭 밝혔다.

스스로 나서서 공천신청을 하고 출사표를 던지는 일을 없을 것이라는 말과 함께 “트라우마가 있다”는 말로 2012년 세종시 선거에서 경선과정에서 발생했던 보수의 분열과 지지자들의 분산을 되새기게 했다.

또, 김병준 참여정부 전 정책실장의 세종시 출마 유력설에 대해 “당을 떠나 세종시를 기획했던 사람이 세종시에 출마하는 것은 아주 좋은 일”이라며 “신도시 쪽으로 출마를 하면 붐 조성과 바람을 일으킬 수 있다”고 환영했다.

이어 그는 “이완구 전 총리가 출마하는 게 나로서는 가장 좋았지만 김병준도 좋은 분”이라고 재차 거론하면서 “세종시를 위해 함께 일을 할 수 있다면 좋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전 실장은 대화 도중 “내 스스로 나가겠다는 뜻은 절대 아니다”라고 몇 번씩 강조했다.

세종시의 발전 방향에 대해 그는 “행정중심을 뛰어넘은 국가의 중추도시이어서 또다른 기능이 자리매김해야 한다” 며 “또다른 기능은 바로 크리에이티브 시티”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여기에는 행정중심인 정부기관도 있지만 국책연구기관도 17개나 있다” 며 “이를 잘 활용해 비어 있는 공터에 무엇으로 채울 것인가는 연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주변에서는 최민호 전 비서실장의 출마를 기정 사실로 받아들이는 분위기이며 조만간 당과 협의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