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회, 지방자치 후속조치 준비실무단 본격 가동
세종시의회, 지방자치 후속조치 준비실무단 본격 가동
  • 류용규 기자
  • 승인 2021.05.07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첫 회의 개최… 내년 1월 13일 지방자치법 본격 시행 앞두고 역할과 6개 과제 등 논의

세종시의회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새로운 자치분권 시대의 성공적 정착을 위한 시의회 실무준비단이 7일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시의회(의장 이태환)는 7일 세종시의회 의정실에서 김덕중 사무처장을 중심으로 의정담당관, 의사입법담당관, 전문위원 등 3팀 9개 담당이 참석한 가운데 지방자치법 후속조치를 위한 실무준비단 첫 회의를 했다는 것. <사진>

이날 실무준비단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에 따른 의회 차원의 후속조치를 위해 지방자치법 개정 방향을 공유하고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정책지원 전문인력 도입, 지방의회 운영 자율화 등 6개 분야에 대한 추진과제를 집중 논의했다.

세종시의회는 매월 사무처장 주재로 6개 분야에 대한 추진상황과 정부 입법동향 등에 대해 집중 점검하고 오는 7~8월까지 행정안전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및 타 시·도의회 동향 등을 토대로 의견 수렴을 거쳐 9월 세부 실천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오는 12월까지 관련 조례 및 규칙에 대한 제․개정 작업을 마쳐 내년 1월 13일 지방자치법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덕중 의회 사무처장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에 따른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과 정책지원 전문인력 도입 등은 시의회 역량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지방의회의 자율성과 독립성 보장 등 실질적인 자치분권이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