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면 오는 수요응답형 ‘콜버스’ 셔클, 세종시서 운행 개시
부르면 오는 수요응답형 ‘콜버스’ 셔클, 세종시서 운행 개시
  • 류용규 기자
  • 승인 2021.04.13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셔클, 13일 오후부터 1생활권서 손님 태우기 시작… “신개념 미래 대중교통 수단으로 부각”

버스 이용객들의 수요에 맞춰 배차가 이뤄지고, 인공지능(AI)으로 최적의 경로를 찾아 운행하는 수요응답형 버스 ‘셔클’이 13일부터 세종시 1생활권을 누비기 시작했다.

이날 세종호수공원에서 이춘희 세종시장,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 세종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위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셔클 도입 기념행사’가 열린 후 셔클이 운행을 개시했다. <사진>

이날 행사는 도심형 수요응답형 버스인 ‘셔클’ 도입에 따른 추진경과 보고, 커팅식, 시승행사 순으로 진행됐다.

셔클은 이용자가 스마트폰의 셔클 앱에 목적지, 인원 등 조건을 입력하면 1생활권 300여 곳의 가상 정류장 중 가장 가까운 곳에서 대기하도록 안내한 뒤 실시간 배차가 이뤄지는 콜버스 개념의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이다.

셔클은 운행 시 실시간 교통상황을 반영하고, 여러 명이 동시에 목적지를 설정하더라도 인공지능(AI)으로 최적의 경로를 찾아 이동한다.

이날 이춘희 시장을 비롯한 주요 참석자 10명은 세종호수공원에서 셔클에 직접 탑승해 도담동 싱싱장터까지 이동하며 셔클에 대한 호평을 이어갔다고 세종시는 말했다.

셔클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정식 운행을 시작해 오는 8월까지 시범운행을 한다. 9월부터는 2생활권까지 확대하고, 내년 3월 세종시 행복도시 신도심 전역으로 확대될 계획이다.

11인승으로 운행하는 콜버스 셔클. 차체는 현대자동차 승합차량 쏠라티이다.

시는 시범운행에 앞서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사전참여자 900여명을 대상으로 사전 점검운행을 거쳐, 참여자들의 요구사항을 반영·개선했다.

요금은 초기 3개월 할인제로 운영된다.

정액권은 1명이 1일 4회까지 이용할 수 있는 기본형 상품(월 3만7,000원), 가족 2명이 1일 20회까지 이용 가능한 플러스 상품(월 7만7,000원)이 제시됐다.

이춘희 시장은 “셔클은 이용객 요구에 맞춰 운영하는 신개념 미래교통수단으로 기존 교통체계(BRT)와 호환을 구축해 대중교통 중심도시로 나아가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첨단 교통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