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혈모세포 기증한 세종시 소방관, 희생정신 돋보였다
조혈모세포 기증한 세종시 소방관, 희생정신 돋보였다
  • 류용규 기자
  • 승인 2024.07.0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치원소방서 119구급대 장용두 소방장, 혈액암 투병 30대 여성 환자에게 기증
장용두 소방장

세종시 조치원소방서(서장 이진호) 119구급대 소속 장용두 소방장(41)이 혈액암으로 투병 중인 30대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조혈모세포는 백혈병이나 혈액암 등 난치성 질병 치료에 쓰이는 핵심 세포로, 기증자와 환자의 조직적합성항원(HLA)이 일치할 확률은 0.005%에 불과하다.

조치원소방서에 따르면 장용두 소방장은 15년 전 첫 헌혈을 시작으로 매년 5회 이상 헌혈봉사를 이어오면서 조혈모세포 기증을 접했고, 2010년 한국조혈모세포은행에 기증 희망 등록을 마쳤다.

이후 11년 만인 2021년 5월 유전자(DNA)가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모세포 촉진제 투여와 혈액 성분 채집 등 기증 절차를 거쳐 30대 여성 혈액암 투병 환자에 이식을 진행했다.

그 결과 조혈모세포를 기증받은 혈액암 투병 환자는 현재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는 것.

장 소방장은 15년간 헌혈봉사 98회, 최근에는 장기기증 서약에 참여하는 등 생명나눔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장용두 소방장은 “나의 작은 선행이 누군가에게 한 줄기 희망이 됐다는 사실이 뿌듯하다”며 “기증 신청자가 부족하다고 하는데, 많은 분이 용기를 내 생명나눔 실천에 동참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