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금융·공공기관은 절대로 현금 요구하지 않습니다 !”
경찰 “금융·공공기관은 절대로 현금 요구하지 않습니다 !”
  • 류용규 기자
  • 승인 2021.11.24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남부경찰서,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 위해 유관기관과 합동 홍보
“수사과·형사과에 전담검거팀 설치, 범인 검거에 총력 기울이는 중”
보람동에 있는 세종남부경찰서 전경
보람동에 있는 세종남부경찰서 전경

세종남부경찰서가 전국민을 대상으로 빈발하는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은 물론 범인 검거를 위해 발벗고 나섰다. 

세종남부경찰서는 수사과·112상황팀·생활안전과를 중심으로 보이스피싱 전담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 유관기관 및 단체 등과 협조해 대대적 홍보를 하는 한편 수사과·형사과에 전담검거팀을 두고 범인 검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김경열 세종남부경찰서장은 “최근 수사·금융기관·대환·대출, 지인을 빙자한 전화금융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공공기관에서는 어떠한 경우에도 돈을 요구하지 않는다”며 “예방이 최선인 만큼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며 적극적 신고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세종남부경찰서는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하나은행 직원에게 표창장과 함께 보상금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는 지난 15일 서울지검 검사를 사칭하는 전화를 받고 하나은행 아름동지점에서 신용카드로 대출을 받아 2,500만원을 인출하려던 것을 수상히 여긴 하나은행 직원이 인출을 멈추게 하고 112 신고를 해 피해를 예방한 바 있다.

경찰청은 지난 해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액이 7,000억원에 달하고, 올해 상반기에만 4,300억원으로 잠정 집계했다.  올해 전체 피해액은 1조원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