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도시 광역계획권 확대… 국토균형발전 선도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확대… 국토균형발전 선도
  • 김중규 기자
  • 승인 2021.04.0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9개 시·군 → 22개 시·군으로… 초광역 협력 마중물 기대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이 기존 9개 시·군(면적 3,597㎢)에서 22개 시·군(1만2,193㎢)으로 확대된다.

행복도시와 인접지역간의 공간구조 및 기능 연계, 환경 보전, 광역시설의 체계적 정비를 위해 광역계획권을 지정하고, 최상위 도시계획인 광역도시계획 수립하는 이 계획권은 6일 열린 제55차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에서 변경안을 심의, 의결했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2006년 최초 지정된 이후, 세종특별자치시 출범 등 정책여건 변화 반영 필요성과 다른 광역계획권(대전권, 청주권, 공주역세권)과의 중첩으로 인한 비효율 문제가 계속 제기된 사안이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행복청과 충청권 4개 시·도가 지난 2018년 3월 광역상생발전정책협의회를 구성한 뒤 국토교통부·국무조정실 조율,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왔다.

새로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도시·산업 기능 연계, 광역생활권(행복도시 중심, 1시간, 70㎞ 거리) 등을 감안해 기존 행복도시권과 중첩된 대전·청주·공주역세권을 포함하고, 행복도시와 연계 발전이 가능한 일부 시·군을 추가해 총 22개 시·군(1만2,193㎢)으로 확대됐다.  

이번 변경으로 광역계획권 간 중첩 문제 해소와 행복도시권역의 효율성·실효성 제고 등을 통해 충청권 상생발전의 토대를 마련하고, 새로운 국토균형발전 전략으로 논의되고 있는 초광역 협력 및 메가시티 구현의 마중물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에 대한 관보 고시(4월중)가 마무리되면, 행복청은 올해 연말까지 공청회-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