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영입 ‘홍성국’..포스트 이해찬? 세종시 출마하나
민주당 영입 ‘홍성국’..포스트 이해찬? 세종시 출마하나
  • 곽우석 기자
  • 승인 2020.02.06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6일 홍성국 전 미래에셋대우 사장 17호 영입 인사 발표
세종시 출신 인물, 이해찬 대표 불출마 무주공산 된 세종시 전략공천 가능성
더불어민주당 인재 영입식에서 발언하고 있는 홍성국 전 미래에셋대우 사장 (사진=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이 영입한 홍성국(57) 전 미래에셋대우 사장이 세종시에 출마할 가능성이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어 정치권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홍 전 사장의 고향은 세종시(기존 연기군)로, 이해찬 대표의 불출마로 무주공산이 된 세종시에 전략 공천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민주당은 6일 홍 전 사장과 이재영(55)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각각 17·18번째 영입 인사다.

이들은 각각 실물·거시경제(홍성국)와 국제문제·대외경제(이재영)를 전문으로 하는 '경제 전문가'로 꼽힌다.

특히 홍 전 사장은 증권사 평사원에서 시작해 사장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로 '월급쟁이 신화'로도 불린다. 서강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으며 대우증권 리서치센터장 상무 등을 거쳐 2014년 12월 대우증권 사장 자리까지 올랐다. 2016년 미래에셋에 합병된 미래에셋대우 사장으로 퇴임했다.

민주당은 경제 분야 대변인을 신설하고 홍 전 사장을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홍 전 사장의 출마 지역구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고향이 세종시란 점에서 세종시 출마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민주당 중앙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달 15일 이해찬 대표가 불출마 선언을 한 세종시를 전략공천 대상지로 전격 발표한 바 있다.

김성환 당 대표 비서실장은 이날 홍 전 사장의 출마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수도권이 될 수도 있고, 태어난 곳이 충남 연기군이어서 분구가 되는 세종시가 될 수도 있다"며 세종시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해찬 대표(왼쪽)와 홍성국 전 미래에셋대우 사장이 6일 더불어민주당 인재 영입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더불어민주당)

세종시에 전략 공천된다면 분구가 되는 지역구중 어디가 될 것인지도 관심사다.

분구를 가정할 경우 현재 북측(북구 또는 갑구)에선 배선호(42) 전 민주당 시당 교육연수위원장, 이강진(58) 전 정무부시장, 이종승(53) 전 민주당 세종시당 부위원장, 윤형권(55) 전 시의원 등 4명의 출마가 유력시된다.

남측(남구 또는 을구)에선 강준현(54) 전 정무부시장, 이영선(48) 전 지방분권 세종회의 대변인, 이세영(56) 변호사 등 3명이 경합을 벌이고 있다.

어느 한쪽은 전략공천자와 치열한 경선 경쟁이 불가피해질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홍 전 사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영입식에서 "과거 방식으로 기득권만 지키려는 정치와 정책을 과감하게 바꿔야 한다"며 "성장신화의 수혜자였던 기성세대들이 과거의 패러다임을 고치고 새로운 사회적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대우증권은 국민의 도움으로 부도 위기에서 최고 증권사로 성장했다"며 "사장 재직 시 대우증권을 민간기업(미래에셋)에 비싼 가격으로 매각한 것은 국민에게 진 빚을 큰 수익으로 갚을 수 있었던 큰 보람이었다"고 했다.

이해찬 대표는 "홍성국 전 사장은 증권사 공채 평사원에서 최고 경영자에까지 오른 월급쟁이 신화이자 뛰어난 혜안으로 경제 흐름을 예견해 온 증권계의 미래학자"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한국경제에는 새로운 시각, 냉철한 분석력을 가진 실사구시 경제전문가들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민주당과 함께 새로운 한국 경제 건설에 큰 역할을 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