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세종시, '세종보 철거 시도' 즉각 중단해야"
"정부·세종시, '세종보 철거 시도' 즉각 중단해야"
  • 곽우석 기자
  • 승인 2019.03.29 15: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세종시당 29일 논평, 환경부 보 해체 논리 조목조목 반박
"보 철거 반대 여론 높아, 행정수도 세종에는 물이 넘치는 금강 흘러야"
세종보 전경
세종보 전경

자유한국당 세종시당이 정부와 세종시를 행해 "세종보 철거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당은 29일 논평을 통해 "환경부와 세종시는 형식적인 주민설명회를 실시한 이후 얼렁뚱땅 세종보를 철거하려 하고 있다"며 "이는 명백히 세종시민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특히 "환경부 공무원들은 직분을 망각한 채, 엉터리 설문조사와 자의적 수치 해석을 근거로 세종보를 철거하려 하고 있다"며 "이는 궤변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물을 막는다고 썩는 것이 아니다"라며 "1973년 완공되어 46년간 물을 가둔 소양댐이나 오래된 남미의 티티카카호수는 항상 1급수"라고 주장했다.

강에 오염된 물이 유입되어 수질이 나쁜 것이지, 유속이 느려져 오염되는 것이 아니다는 의미다. 더욱이 세종보는 높이 4m의 수중보로 물이 차면 넘쳐 흐르고, 퇴적물 또한 쉽게 배출하도록 설계되어 있다는 지적이다.

경제성 분석이 엉터리라는 점도 강조했다.

세종보는 금강과 영산강 5개 보 가운데, 유일하게 소수력 발전 수익(131억원, 40년)이 유지관리비(83억원, 40년)보다 많다는 것이다. 또, 친수공간 확보를 위해 만든 ‘도시형 보’인데도 환경부는 '세종보의 경우, 철거하더라도 농업용수 이용에 어려움이 없다'며 어처구니 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는 게 한국당의 판단이다. 도시형 보에 맞는 비용편익(B/C) 분석을 다시 해야 한다는 입장도 재차 밝혔다.

환경부 자료와는 달리, 세종보 소수력발전은 연간 발전용량 12GW로 11,139명이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규모로 매출은 연간 약 20억원에 달한다는 게 한국당 측 설명. 40년으로 환산할 경우 수익은 800억원에 달한다.

보 철거 반대여론이 높은 점도 분명히 했다.

한국당은 "환경부는 마치 보 해체 여론이 높은 것처럼 왜곡하고 있지만,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5개 보 지역주민들은 보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42.9%로, 불필요하다 36.8%를 앞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좀 더 정확하게 세종시민들의 의견을 확인하고 싶다면, ‘주민투표법’(법률 14839호)에 따라 세종보 철거 여부에 대한 투표를 실시하면 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이어 "문명이 시작된 곳에는 강이 있었고, 오늘날 ‘문명의 강’에는 세느강 34개, 템즈강 45개, 라인강 86개, 허드슨강 35개 등의 보가 있다"며 "세종보를 지켜야하는 이유는 바로 세종시가 행정수도이기 때문이다. 행정수도 세종에는 실 개천이 아니라, 물이 넘치는 금강이 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y7537 2019-03-29 23:38:19
내년 총선에 공약걸면 배전백승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