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공직자들 중 최고 부자는?
세종시 공직자들 중 최고 부자는?
  • 김중규 기자
  • 승인 2019.03.28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 28일 관보에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 내역' 공개
이춘희 세종시장 36억 9696만 9천원 1위, 윤형권 의원 부채만 6893만 8천원 최저
이춘희 세종시장

세종시 공직자 재산공개 대상 중 최고 부자는 이춘희 시장, 최저는 윤형권 시의원(더불어민주당)으로 나타났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 내역'에 따르면, 이춘희 시장은 36억 9696만 9천원을 신고해 재산 순위 1위를 기록했다.

이 시장의 재산은 지난해 37억954만2천원보다 1257만9천원 감소했다. 본인과 어머니 소유 토지·건물 등의 가치가 1억5천여만원 증가했지만, 생활비 등의 지출이 늘어나 전체적으로 지난해(37억954만2천원)보다 1천257만9천원 감소했다.

재산은 건물 18억 2506만원, 토지 5195만원, 자동차 1203만원, 예금 18억 9791만원 등이다.

건물은 본인 소유의 경기도 과천 별양동 주공아파트(7억 1200만원)와 새롬동 아파트 전세권(2억 5000만원), 배우자 소유의 나성동 상가 2호(8억 5600만원), 어머니 소유 전북 고창 단독주택(706만원) 등을 보유하고 있다. 토지는 본인 소유 임야 2필지(1360만원), 어머니 소유 전 3필지 및 임야 2필지, 답 3필지(3835만원)를 신고했다.

이 시장의 재산은 전국 17개 시·도 광역단체장 중 3번째로 많았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67억 1975만 2천원으로 1위를, 원희룡 제주지사가 42억 4795만원으로 2위를 기록했다.

류순현 행정부시장은 11억3966만3천원으로 7091만원 감소했으며, 이강진 정무부시장은 4억 2091만원으로 지난해보다 852만원 증가했다. 홍민표 세종시 감사위원장은 24억3257만5천원으로 1억4194만원 증가했다.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은 6억8286만6천원으로, 지난해 6억7534만6천원보다 752만원 증가했다.

본인 명의로는 예금 2억 2159만원을 신고했고, 배우자 명의로는 아름동 아파트 2억 7880만 원, 제주도 소재 토지 8629만 원, 차량 1673만 원, 예금 7944만 원을 신고했다.

전국 17개 시·도 교육감 재산 평균은 7억 4433만 원이었고,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이 23억 6871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세종시의원 중에선 차성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5억9620만1천원으로 최고를 기록했고, 윤형권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부채만 6893만 8천원을 신고해 가장 적었다.

서금택 의장(더불어민주당)은 5억5730만9천원으로 지난해보다 2923만원 줄었다. 세종시의원 재산 평균은 5억 3871만원을 기록했다.

세종시 재산공개 대상자 23명 중 73.9%인 17명의 재산이 지난해보다 증가했으며, 시의원 18명 중에선 77%인 14명이 증가했다.

세부 공개 내역은 대한민국 전자관보 사이트(http://gwanbo.mois.go.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