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 커지는 KTX 세종역 논란..호남-충북 의원 총집결
판 커지는 KTX 세종역 논란..호남-충북 의원 총집결
  • 곽우석 기자
  • 승인 2018.10.28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충북 국회의원..30일, 31일 잇따라 조찬회동 예정
호남, 세종역 신설 전제 '호남KTX 직선화' 논의..충북, 대응책 고심
'KTX 세종역 신설'을 두고 강력 반발하던 충북이 찬성 여론 확산으로 코너에 몰리고 있다. <사진은 KTX 모습>
'KTX 세종역 신설'을 두고 강력 반발하던 충북이 찬성 여론 확산으로 코너에 몰리고 있다. 사진은 KTX 모습

'KTX 세종역 신설' 논란이 정치권 쟁점으로 급부상한 가운데 호남과 충북지역 국회의원들이 잇따라 회동을 가질 예정이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호남권에서 호남 KTX노선 신설안을 꺼내들며 충북을 거세게 몰아붙이고 있는데다, 세종역 신설 찬성 여론이 급격히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열리는 양측의 긴급 회동이기 때문이다. 이번 모임은 세종역 문제를 전국적인 이슈의 중심에 올려놓으며 정치쟁점화 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호남-충북, 국회 귀빈회관에서 잇따라 조찬회동 '촉각'

무소속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실에 따르면, 호남권 국회의원들은 오는 31일 오전 7시 30분 국회 귀빈회관에서 조찬회동을 갖는다. 이날 모임은 이 의원과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광주 광산갑)이 제안해 민주평화당 윤영일 의원(해남·완도·진도)까지 전격 가세하면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회동에선 세종역 신설을 전제로 한 '호남KTX 직선화'에 대한 의견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천안아산~오송~공주~익산 등으로 이어지는 휘어지는 노선이 아닌, 천안아산~세종~익산을 최대한 직선으로 잇는 노선을 새로 건설하자는 것.

이는 이미 최근 이용호 의원을 비롯해 민주평화당 대표 정동영 의원(전주병), 국회 부의장인 바른미래당 주승용 의원(여수을) 등 호남권 대표 중진들이 가세하고 있는 주장이다. 호남선 이동시간 단축과 이용 편의를 늘릴 수 있다는 점에서 호남 지역 여론에 불을 지피며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다.

현재 호남권 국회의원은 광주(8명) 전남(10명), 전북(10명) 등 총 28명. 정당별로는 민주평화당(14석)이 가장 많고 가장 많고 바른미래당(6명), 여당인 더불어민주당(5명), 무소속(3명)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최근 호남 지역에서 세종역 신설 여론이 힘을 받으면서 여야를 불문한 상당수 의원들이 회동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 주말까지 전체 의원 28명 중 절반 이상이 참석 의사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호남권 의원들의 회동은 세종역 신설 문제에 커다란 변곡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정치적 뿌리가 호남이라는 점에서, 호남 측의 'KTX세종역 신설'과 '호남 KTX단거리노선 신설' 요구를 정부가 마냥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란 분석이 우세하기 때문이다.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16일 제시한 호남 KTX 단거리 노선안, 이용호 의원실 제공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제시한 호남 KTX 단거리 노선안, 이용호 의원실 제공

호남권 의원들의 회동 소식이 알려지자, 충북도 다급해진 모양새다.

충북 의원들은 호남 측보다 하루 빠른 30일 국회에서 조찬모임을 열기로 결정하고 대응책 마련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역 신설 찬성 여론이 확산되면서, 충북의원들의 역할론에 대한 지적이 빗발친 것이 계기가 됐다는 분석이다.

게다가 그간 세종역 신설 저지에 안간힘을 썼지만, 뜻하지 않은 호남KTX신설 주장에 자칫 경부-호남 KTX 분기역의 지위마저 상실할 가능성이 커진 것도 충북의 발걸음을 빨라지게 만들고 있다. 충북이 주장하는 세종역 반대 논리를 '지역이기주의론'으로 보는 시각도 팽배해지고 있어, 이를 어떻게 극복해야 할지도 논의 대상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날 모임에는 충북권 의원 8명이 참석하는 자리로 마련될 예정이지만, 최종 참석 인원은 아직까지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호남과 충북의 이번 회동은 그간 세종과 충북 간 난타전 양상으로만 전개됐던 세종역 문제를 전국적인 이슈의 중심에 올려놓는 계기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양측의 회동에 관심이 쏠리는 대목이다.

호남 정치권 세종역 추진 주장...충북, 출구전략 마련하나?

세종과 충북간 갈등으로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는 'KTX 세종역 신설' 문제는 국정감사 시즌을 거치면서 호남권의 가세로 찬성 여론이 급격히 확산하는 양상이다.

전북이 지역구인 이용호 의원은 지난 14일 "KTX 세종역을 신설하자는 이해찬 대표의 주장을 지지한다"며 "서울~호남 KTX 단거리 노선을 개설 하는 것이 국가적으로 이득"이라고 세종역 신설 문제를 처음으로 화두에 올렸다. 이후 16일과 17일 잇따라 "세종역이 포함된 호남 KTX 단거리 노선을 건설하는 것이 최선의 해결책"이라며 호남 여론에 불을 지폈다.

이어 전남 여수가 지역구인 주승용 의원(국회부의장, 여수을, 바른미래당)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주 의원은 지난 22일 세종시 국정감사에서 "충북 눈치 볼 것 없이 KTX세종역을 신설해야 한다"고 강경 발언을 쏟아냈고, 다음날인 23일 충북에 가서는 "지역이기주의가 아닌 지역상생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충북 측을 질타했다.

제주가 지역구인 강창일 의원(제주 제주시갑, 더불어민주당)도 충북 국정감사에서 "세종역 신설은 상식이다. (충북은) 쫀쫀하게 하지 말라"며 거들고 나섰다. 정인화 의원(전남 광양·곡성·구례, 민주평화당) 역시 "호남지역에서도 오송역을 경유할 경우 19km를 더 이동해야 한다"며 "시간과 경비절감을 위해 세종역 신설이 필요하다(22일)"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전주병)도 "평택∼천안∼세종 단거리 노선이 평택∼오송 복복선화보다 더 효율적"이라며 "호남선 KTX, 세종역이 포함된 단거리 노선을 신설하자(24일)"며 힘을 보탰다.

그간 목소리를 내지 않던 호남 정치권의 이 같은 잇따른 세종역 추진 주장에, 세종역을 반대해왔던 충북은 출구전략을 마련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충북 일각에선 충북의 역점 사업인 강호축 개발과 세종역 신설을 상생과제로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호남KTX 직선화'를 막고 KTX오송역을 전국 유일의 KTX분기역으로 사수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것이다.

평택~오송 고속철도 복복선화 지도 및 운행 횟수,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