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축제 끝난 후...명품도시민이 남긴 후유증(?)
세종축제 끝난 후...명품도시민이 남긴 후유증(?)
  • 세종의소리
  • 승인 2018.10.12 08:4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민들의 참여가 여느해보다 컸던 세종축제의 뒷모습은 지저분했다.

찢어진 현수막이 나돌고 곳곳에는 축제 때 사용했던 음식물 쓰레기가 보는 이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했다.

축제가 마감한 지 이틀이 지났지만 정부 세종컨벤션센터 주차장에는 널브러진 쓰레기들이 이리저리 뒹굴고 있었다.

 

명품 세종시라는 말이 무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세종인 2018-10-12 13:20:33
전국 평균 최연소 신도시롤 문화수준도 최고의수준을 자랑하는데 뒷처리 시민다움이 아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