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전국 최초 공공자전거에 ‘전기자전거’ 도입
세종시 전국 최초 공공자전거에 ‘전기자전거’ 도입
  • 곽우석 기자
  • 승인 2018.10.11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200대 시범 도입, 오는 2022년까지 총 800대 확보
일반 시민 대상 전기자전거 구입비용도 최대 30만원까지 지원
공공자전거 어울링 모습

세종시가 내년부터 전국 최초로 공공자전거 어울링에 ‘전기자전거’를 도입하기로 했다. 또 개인이 전기자전거를 구입할 경우에도 보조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시켜 그간 유명무실했던 '대중교통중심도시'로 획기적인 전환점을 맞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공공자전거에 전국 최초 '전기자전거' 도입

세종시는 공공자전거 어울링에 전기자전거를 시범 도입한다고 11일 밝혔다. 일단 내년도에 200대를 시범 도입하고, 이후 해마다 200대씩 늘려 오는 2022년까지 총 800대를 확보할 계획이다.

전기자전거는 동력으로만 작동하지 않고, 페달과 동력을 동시 사용하여야 하며, 속도가 시속25㎞ 이상이 될 경우 동력이 작동하지 않아야 한다. 지난 3월 22일부터 행정안전부에서 정한 기준에 적합한 자전거에 한해 자전거도로를 주행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공공자전거에 전기자전거를 도입한 것은 전국 최초다. 앞서 대전시는 공공자전거 타슈에 전기자전거를 도입하려했지만, 안전성과 택시업계의 반발, 시의회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일반 시민 대상 전기자전거 구입비용도 '최대 30만원' 지원

시는 내년부터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도 전기자전거 구입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1년 이상 세종시에 주소를 둔 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매년 300명에게 대당 최대 30만원을 지원할 계획으로, 이 역시 전국 최초다. 현재 관련 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유럽 등은 자전거의 교통분담률을 높이기 위해 전기자전거 구입 시 이미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국내에선 아직까지 보조금 지급 사례가 없는 상황이다.

전기자전거를 도입하면 기존 자전거의 불편을 보완해 활용도가 높아지는 등 자전거 이용이 보다 활성화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대전세종연구원 연구(2018년 7월)에 따르면, 전기자전거를 도입할 경우 시민 90% 이상이 공공자전거를 더 자주 이용할 것이라고 응답하기도 했다.

공공자전거 뉴어울링 모습

일반 공공자전거 뉴어울링 보급도 지속.. 2022년까지 자전거 교통분담률 '20% 목표'

시는 일반 공공자전거 어울링 보급도 지속 추진한다.

지난 2014년(10월) 공공자전거 어울링을 도입한 시는 현재 신도심(63개소)과 조치원(9개소) 등에 72개 대여소, 735대의 공공자전거를 운영하고 있다. 또 지난 8월에는 뉴어울링을 도입해 신도심에 대여소 400여개소를 지정하고 740대를 운영중이다. 시는 뉴어울링을 2022년까지 매년 500대씩 확충할 계획이다.

아울러 권역별 자전거 수리센터도 운영해 자전거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고, 일부 수리 부품에 대해서는 일정금액을 지원할 예정이다. 수리점이 없는 지역은 찾아가는 자전거 수리 서비스도 병행해 자전거 이용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는 전국 최고 수준의 자전거 인프라를 갖추고 있지만, 자전거 교통분담률은 3%대에 머물고 있어 대중교통중심도시라는 말이 무색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시는 자전거 이용률을 끌어올리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쳐 오는 2022년까지 자전거 교통분담률을 20% 수준으로 올린다는 목표다. 이 시장은 지난 선거 당시 "현 3%대에 머물러 있는 분담률을 6배 이상 끌어올려 명실상부한 ‘자전거도시’로 도약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자전거 보급이 확대되면 자동차 증가를 억제해 교통문제를 해결하고, 대중교통과 자가용의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도 기대되고 있다.

엄정희 시 건설교통국장은 “대중교통 중심도시 실현을 위해 자전거 이용을 더욱 활성화하고 교통 환경 및 서비스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며 “세종시가 명실상부한 ‘편리하고 쾌적한 대중교통 중심도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