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집중호우로 도로시설 25곳 피해..복구 추진
세종시 집중호우로 도로시설 25곳 피해..복구 추진
  • 세종의소리
  • 승인 2018.09.13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지역 최종 확인·복구비 ‘7억 5600만 원 투입’ 확정…이달 말까지 응급복구

세종시가 지난 3일 집중호우로 발생한 피해지역에 대해 총 7억 5600만 원을 투입해 복구를 실시한다.

시에 따르면, 지난 3일 집중호우로 도로시설 25곳, 교량파손 2곳, 하천제방 사면유실 12곳 등 피해가 발생했으며, 사유시설로는 주택 21곳, 농경지 11.59㏊가 침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시는 지난 10일 기준 재난관리시스템(NDMS)에 입력된 자료를 기준으로 세종시 내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대한 복구비로 7억 5600만 원을 확정했다.

세부 내역은 ▲국비 2억원 ▲재난관리기금 4억 1000만원 ▲예비비 등 자체예산 1억 4600만원 등이다. 시설별로는 ▲주택, 농경지 유실 등 사유시설 복구에 1억 4600만원 ▲하천 및 도로정비 등 공공시설 복구에 6억 1000만원이 투입된다.

강성기 시민안전국장은 "복구비 확정에 따라 신속히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시민 생활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복구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해피해 응급 복구 사업은 13일 기준 75%의 복구율을 보이고 있으며, 이달 말까지 응급복구가 최종 마무리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