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의소리
2018.8.16 목 15:10
소식문화
'기자학교' 하나쯤 시작했으면...[독자가 보는 '세종의 소리']안신일 세종시 첫마을학교장
안신일 편집위원  |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6  08:31: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안신일 세종시 첫마을 학교교장

'세종의 소리'를 처음 만난건 바로 세종의 첫번째 세쌍둥이 가온*누리*마루 덕분이다.

아이들 취재로 만난 곽우석기자의 따뜻하고 친절한 모습에서 세종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내는 지역 언론의 매력에 빠지기 시작했다.

세월의 속도를 아이들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며 느낄때가 많다. 어른들은 늘 제자리인데 아이들은 언제 이리 컷을까 싶을때가 많다. 그래서 '성장급등기' '결정적시기'라는 말들로 영*유아기의 모습을 표현하기도 하는 것 같다.

세종시도 그렇게 급 성장하고 있다. 이런 역동이 좋아서인지 일자리도, 생활 여건도 온통 부족함 투성이지만 사람들이 몰려든다. '저 많은 아파트에 사람들이 다 들어 올까?' 이런 질문을 많이도 받았다. 먼지나는 곳에 뭐가 볼께 있다고 세종에 들어가는가? 싶었지만 마술처럼 들어찬다.

이렇게 세종시가 급하게 성장하는 모습들을 마치 아이들 '성장앨범'처럼 담아내는 곳이 바로 '세종의 소리'라고 말하고 싶다. 도시와 함께 성장하는 아이들처럼, 세종시의 커가는 모습들을 하나하나 담아내고 있다. 그렇게 다양한 소리가 차곡차곡 쌓여, 이제 훌쩍 자라서 세종시를 대표하는 지역 언론이 됐다. 먼저 그렇게 잘 자란 '세종의 소리'에 박수를 보낸다.

하지만 좀더 성장하고 좀더 비젼있는 언론이 되기를 희망해본다. 그냥 지방의 어느 언론사가 아니라, 세종이라는 이름처럼 세상에 으뜸이 되는 언론사가 되는 꿈을 꾸어본다. 마치 부모가 처음 자식을 바라보며 건강하게만 자랐으면하는 바램이 생기다가, 아이가 커갈수록 이런 저런 사람이 되었으면 하는 모양처럼, '세종의 소리'를 향한 바램도 커저만 간다.

세상의 으뜸 언론을 위해 한가지 제안해 본다.
'기자학교'
마을별기자, 학교별기자, 업종별기자등등 다양한 곳에서 세종의 소리를 듣고 전하는 그야말로 기자양성소가 되는건 어떨까? 세종의 모든 시민이 기자가 되는 그날을 목표로 달려볼 것을 제안해 본다.

세종시 첫 삼둥이들이 벌써 5살이다. 그렇게 이 도시도, '세종의 소리'도 성장했다. 함께한 5년을 통하여 함께할 500년을 꿈꾸어 본다.

< 저작권자 © 세종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응원합니다.

짝짝짝~~~~ 표창을 받아 마땅합

짝짝짝짝짝~~~~ 표창을 받아 마

이런분이 세종 시민대상 수상자가

다시는 이런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굿

강바닦이 말랐는데 이젠 우짤끼요

세종의소리, 곽기자님~, 반갑습니

멋지십니다,

고향에 오심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
신문사소개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금남면 용포로 58  |  대표전화 : 044-904-5151  |  팩스 : 044-904-5150
등록번호 : 세종 아 00002  |  발행인 : 유동임  |  편집인 : 김중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규  |  등록일자 : 2011년 11월 14일
Copyright 2011 세종의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jsor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