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의소리
2018.7.23 월 17:38
소식대전·충남
광주대단지의 다른 이름 ‘황무지’ 공연성남일보 주관 · 극단 성남93 주최,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서 공연
한오희 기자  |  cucum525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2  09:07: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 산업화의 모순이 폭발한 지점이자 성남시의 태동이 되었던 1971년 8월 10일 발생한 광주대단지 사건을 다룬 연극에 최초로 무대에 오른다. <사진>

극단 ‘성남93’은 오는 8월 4일과 5일 양일간 오후 3시, 6시 성남아트센터 앙상불시어터에서 광주대단지의 다른 이름 ‘황무지’를 무대에 올린다.

이번에 무대에 올려지는 광주대단지 사건은 1971년 8월 10일에 일어난 도시빈민들의 항거로 서울시가 청계천과 영등포 등 무허가 판자촌에 살던 사람들을 성남(당시 광주군 중부면)으로 이주시키면서 분양가 대폭 인상과 일터 제공 미이행, 교통 확충 미비 등 당초 약속을 지키지 않아 발생한 사건으로 올해로 47주년을 맞고 있다.

황무지는 지난해에 이어 2번째로 무대에 올려지는 작품으로 올해 연극에서는 ‘황무지’는 ‘아이의 눈’을 통해서 본 광주대단지의 처참한 모습을 그리고 있다. 이를 통해 광주대단지의 상황을 새로운 시각에서 보여주어 관객들에게 새로운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한경훈 극단 성남93 대표는 "광주대단지 사건을 형상화한 작품은 황무지가 처음이다“라며"황무지를 통해 광주대단지사건의 의미를 돌아보는 공연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공연은 성남일보가 주관하고 극단 성남93이 주최해 진행하는 공연으로 지난해부터 5부작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다.

또한 성남일보는 오는 8월 10일 광주대단지47주년을 기념하는 토론회도 진행한다. 공연 문의 : 인터파크 티켓 : 1544 - 8117

< 저작권자 © 세종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늘 푸르름 유지하세요.

면지역 불법 증축 건축물도 단속해

법안발의자 명단입니다 http:/

덥습니다.세종시도 덥습니다.포항

최초의 원안으로 건설해야 한다.

어쩌다 이런일이. 하긴 무더위가

출범을 축하합니다,! 주욱 발전

성시인님 그 열정 대단합니다. 존

수고하셨습니다. 더 큰 뜻을 향한

ㅋㅋㅋㅋㅋ 저기가 통학로?? 학생
신문사소개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금남면 용포로 58  |  대표전화 : 044-904-5151  |  팩스 : 044-904-5150
등록번호 : 세종 아 00002  |  발행인 : 유동임  |  편집인 : 김중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규  |  등록일자 : 2011년 11월 14일
Copyright 2011 세종의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jsor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