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웃을까...세종시 유권자 최종 선택은?
누가 웃을까...세종시 유권자 최종 선택은?
  • 곽우석 기자
  • 승인 2018.06.12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후보 진영 투표일 하루 앞둔 12일 그간 소회 밝히면서 한 표 호소

13일간의 공식 선거운동을 마무리한 각 후보 진영은 투표일을 하루 앞둔 12일 마지막으로 한 표를 호소하며 표심을 자극했다.

세종시장 선거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이춘희 후보의 강세속에 자유한국당 송아영, 바른미래당 허철회 후보가 어느 정도의 득표율을 올릴 수 있을 지가 관심이 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춘희 후보

이춘희 후보는 "세종시는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의 상징"이라며 "약속드린 공약들을 혼신을 다해 지키겠다.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시대를 이끌어낸 문재인 정부와 함께 행정수도 개헌을 매듭짓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1번지, 시민주권 특별자치시를 완성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자유한국당 송아영 후보

자유한국당 송아영 시장 후보는 "시민 여러분의 뜻을 받들고 시민이 원하는 것을 실현하는 것이야말로 새로운 시장이 갖추어야 할 미덕"이라며 "세종시정 운영은 합리적인 가치 실현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 교통체증, 미세먼지, 중앙공원 같은 문제점을 시민들과 함께 풀어나가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바른미래당 허철회 후보

바른미래당 허철회 시장 후보는 "내 삶은 세종시다. 세종시와 세종시민들을 위해 미친 듯이 일하고 싶다"며 "이 간절한 마음이 한분 한분에게 전해졌으면 좋겠다. 세종시민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 나가고 싶다. 그 새로운 세상을 위해 마음을 함께 해주신다면 허철회가 꼭 해내고 싶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세종시교육감 선거의 경우 진보진영 최교진 현 교육감에 맞서 중도 송명석 후보, 보수 최태호 후보가 경합을 벌이는 가운데, 후보 단일화가 얼마만큼의 영향을 미칠 지가 관전 포인트다.

   최교진 후보

최교진 후보는 치열했던 선거기간을 되돌아보며 "깨끗한 선거, 정책 중심의 선거운동을 하겠다는 저의 약속을 지지해주신 세종시민 여러분이 자랑스럽고 고맙다"며 "전국 유일의 캠퍼스형 공동교육과정 운영 확대, 캠퍼스형 고등학교 설립, 고교까지 무상교육, 무상급식 등 제시했던 공약을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최태호 후보

최태호 후보는 "공부할 때는 열심히 공부하는 학교, 놀 때는 신나게 노는 학교를 만드겠다"며 "최태호는 교육만 생각하고 정치에 기대지 않을 것이다. 훗날 학생들이 최태호를 좋은 선생님으로 기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송명석 후보

송명석 후보는 "저는 약 30여년을 치열한 교육현장에서 학생들과 동고동락을 경험한 유일한 후보"라며 "아파하고 있는 세종교육을 제대로 치유할 수 있는 준비된 교육 전문가로서, 어떤 아이도 뒤처지지 않는 행복한 교육을 이루어 내겠다. 행정과 교육의 메카, 세종시를 대한민국 최고의 도시로 만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선거일인 13일 투표는 오전 6시~오후 6시까지 각 읍면동 76개소에서 진행된다. 반드시 신분증을 지참하고 지정된 투표소에서 투표해야 한다.

투표소 위치는 투표안내문을 확인하거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c.go.kr) 또는 스마트폰 선거 정보 앱에서 ‘내 투표소 찾기’에서 찾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