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의소리
2018.7.19 목 01:02
라이프마음에 담는글
누가 나를 욕하면 나를 낮추십시오
우종윤 기자  |  man-p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2  14:50: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누가 나를 욕하면 나를 낮추십시오.

30초만 자존심을 버리고 나를 낮춰 "아이고 죄송합니다"

하면 그 다음은 없습니다.

그런데 나한테 왜 그러냐고 따지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싸우면서 마음 고생하게 됩니다.

남에게 상처 주는 말을 잘하는 사람을 가만히 살펴보면

본인이 불행해서 그런 경우가 많습니다.

자라온 성장배경이나 지금 처한 상황이 불행하니

나오는 말도 아프고 가시 돋쳐 있는 것입니다.

그런 사람 맘ㄴ나면 마음에 담아 두지 말고

"니 참 불쌍타"생각하고 넘어 가십시오.

똑같은 이야기도 이렇게 하십시오.

"너 어떻게 그렇게 서운한 소리를 하니?"

이것이 아닌,

"네 말을 듣고 나니 내가 좀 서운한 마음이 든다"

즉, 말할 때 상대를 향해 비난하는 투로 하지 말고,

나의 상태만 묘사 하십시오.

이것이 좋은 대화법입니다.

서운하면 서운하다고 그 자리에서 바로 말하십시오.

그 자리에서 말하면 상대방아 '아차'합니다.

서운함을 느꼈던 시간과 그 서운함을 표현하는 시간이

길어 질 수록 나와 그 사람 사이의 강은 깊고 커집니다.

바로 이야기 하지 못하면 감정이 쌓이게 되고,

나중에 그 이야기를 해야 할 때 서로를 아프게 만듭니다.

적이 많나요?

그렇다면, 남 흉보는 버릇부터 고치세요.

그리고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지세요.

적을 만들지 않는 자가 적들을 다 싸워 이길 수 있는

힘을 가진 자보다 훨씬 더 대단합니다.

-혜민스님 "비로서 멈추면 보이는 것들"중에서-

< 저작권자 © 세종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우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성시인님 그 열정 대단합니다. 존

수고하셨습니다. 더 큰 뜻을 향한

ㅋㅋㅋㅋㅋ 저기가 통학로?? 학생

고속도로는 만들지 말자.. 좁은

꿈쟁이 청소년들이 '마음이'영화감

그럼 고속도로는 없는걸로

좀 무분별한 행정입니다.

반갑네요...감독님 팬이에요~^^

경성칼국수는 별룬디~사장님 넘 무

고생하셨습니다. 더 나은 세종시를
신문사소개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금남면 용포로 58  |  대표전화 : 044-904-5151  |  팩스 : 044-904-5150
등록번호 : 세종 아 00002  |  발행인 : 유동임  |  편집인 : 김중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규  |  등록일자 : 2011년 11월 14일
Copyright 2011 세종의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jsor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