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강수, 금강대도에 온다 - 세종의소리
세종의소리
2018.4.26 목 09:00
소식문화
가수 박강수, 금강대도에 온다옥화촌 음악회 열고 봄 날 저녁 세종시민과 함께하는 시간 마련
김중규 기자  |  sjsori88@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1  14:27: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통기타 가수 박강수가 오는 14일 금강대도에서 단독 콘서트로 세종시민들에게 감미로운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사진은 지난 2013년 옥화촌 연꽃 축제에서 노래를 부르는 박강수>

심신 수련으로 도인(道人)을 양성하는 금강대도 ‘옥화촌 음악회’가 14일 저녁 7시부터 열린다.

지난 2013년 제 5회 연꽃음악회를 마지막으로 맥이 끊어졌던 옥화촌 음악회는 이번에 새로운 출발의 계기 마련을 위해 기획돼 나름대로 의미를 갖고 있다.

이에 따라 잔잔하면서 서정적인 감정을 전달해주는 통기타 가수 ‘박강수’의 단독 콘서트로 진행되며 내년 연꽃음악회의 부활을 알리는 전초전 성격으로 조용하게 치러지도록 구성했다.

화려한 율동, 빠른 탬포의 일렉트릭 음악 대신에 포크 송 가수를 초청한 건 지난 몇 년 간 금강대도를 둘러싼 분위기를 반영한 것으로 올해까지만 작지만 조용한 음악회로 준비됐다.

가수 박강수는 ‘해바라기’, ‘ 사람아 사람아’, ‘가을은 참 예쁘다’, ‘다시 힘을 내어라’ 등이 대표곡으로 노래는 70년대 포크 송 가수를 연상케 하는 창법으로 불러 편안하고 포근한 느낌을 주고 있다.

또, 그녀는 노랫말과 음색, 그리고 곡 자체가 마치 숲속에 와 있거나 대 자연 속에 있는 것 같은 상상을 많이 하게 되며 “그리움을 알고 그녀가 사랑과 이별을 노래할 때는 관객들은 숨죽이게 된다”고 스스로를 소개하고 있다.

지난 2013년 옥화촌 음악회에 초청 가수 중에 한 사람이었으나 이번에는 단독 콘서트로 진행하게 된 건 대중적인 이미지와 음유시인 같은 잔잔한 정서가 중요한 계기가 됐다.

약 1시간 반 동안 자신이 작곡하고 직접 가사를 쓴 가요를 부를 예정이며 금천리 옥화촌의 꽃이 있는 저녁과 함께 통기타 소리는 조화를 잘 이룰 것으로 보인다. 2011년에는 제18회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여자포크 싱어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허상은 금강대도 예술단장은 “덕으로써 세상을 이롭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금강대도 정신도 살펴보면서 봄 밤 음악과 함께 하는 시민들이 많이 오시길 바란다” 며 “내년부터는 옥화촌 연꽃음악회를 부활시켜 세종시민들에게 다가가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옥화촌’이라는 지명은 금강대도가 들어온 이후 성인이 계시는 곳이라는 뜻에서 유래가 되었다는 말과 일설에는 금천리 우복동 일대 옛 지명이라는 설이 있다.

오는 토요일 밤, 저녁 상을 물리고 금강대도가 있는 금천리를 찾아 금강대도 공부도 하면서 음악과 함께 ‘저녁이 있는 삶’을 즐기기를 권한다.

< 저작권자 © 세종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중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명동칼국수 다양하고 정갈한 음식

그래도 60은 너무해

오~호 비내리 는 화욜 오늘같은

뜨끈한 칼국수 국물을 호호 불어서

이곳 가 봤는데요~ 정말 맛이 깔

명동칼국수는 체인이라 잘 안가지는

청사 인근에 이런 맛집이 있다니.

딸내미가 좋아하는 칼국수.....

어쩜 이렇게 날씨에 딱 맞는 칼럼

저런 단독주택 특화단지. 마치 고
신문사소개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금남면 용포로 58  |  대표전화 : 044-904-5151  |  팩스 : 044-904-5150
등록번호 : 세종 아 00002  |  발행인 : 유동임  |  편집인 : 김중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규  |  등록일자 : 2011년 11월 14일
Copyright 2011 세종의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jsor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