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이야기 - 세종의소리
세종의소리
2018.4.27 금 11:08
라이프마음에 담는글
행복 이야기
우종윤 기자  |  man-p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6  09:30: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옛날 어떤 착한사람이 죽은 후에 하늘나라에 갔더니

천사가 뭔가를 열심히 포장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 사람은 궁금해서

"천사님~! 무엇을 그렇게 열심히 포장하고 계십니까?"

하고 물었더니

"예, 행복을 포장하고 있답니다.

사람들에게 전해 줄 행복이요"

"아니 그런데 포장을 왜 그렇게 단단하고

튼튼하게 하세요?"하고 물었더니

천사는

"네, 사람들에게 전해 줄려면 멀기도하고

시간도 많이 걸려서 튼튼하게 포장하고 있답니다."

그렇게 대답했습니다.

"아~! 그렇셨군요. 그런데 그 포장지는 무엇으로 만들어 졌나요?"

"네, 행복을 감싸고 있는 포장지는 고통이랍니다.

이것을 벗기지 않으면 행복이란 선물은 받을 수가 없답니다."

그 사람은 천사에게 다시 물었지요.

"천사님! 그러면 그 고통이라는 단단하고 튼튼한 포장은 열 수가 없나요?"

천사가 대답하기를

"고통이라는 포장을 열 수 있는 열쇠는 바로 감사하는 마음입니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아름답게 살아가면, 고난이라는 포장을 열고 행복이라는

선물을 받으실 거예요"

그 말을 남긴채 천사는 사라져 버렸습니다.

-옮겨온 글-

< 저작권자 © 세종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우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소한 견제 세력인 양당 내지는

오히려 정치신인은 김복렬후보아닌가

열심히 하신 결과입니다. 화이팅

날로 번창하는 리봄(주) 서대표님

세종시교육감의 후보라면 최소한

승자를 정해놓고 작성한 듯한 기사

명동칼국수 다양하고 정갈한 음식

그래도 60은 너무해

오~호 비내리 는 화욜 오늘같은

뜨끈한 칼국수 국물을 호호 불어서
신문사소개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금남면 용포로 58  |  대표전화 : 044-904-5151  |  팩스 : 044-904-5150
등록번호 : 세종 아 00002  |  발행인 : 유동임  |  편집인 : 김중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규  |  등록일자 : 2011년 11월 14일
Copyright 2011 세종의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jsor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