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지와 사형수 - 세종의소리
세종의소리
2018.4.23 월 20:08
오피니언칼럼
거지와 사형수[강신갑의 시로 읽는 '세종']전기 들지 않던 어린 시절...
강신갑  |  sjka1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9  20:40: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거지와 사형수

전기 들지 않던 어린 시절. 새벽일 갔다 오신 엄니 차리신 밥상에 식구들 아침 먹을 때 거지가 왔습니다.

엄니 정중히 맞으시며 가족과 식사하도록 했습니다. 냄새 코를 찔렀습니다. 거지가 순식간 마치자 밥 한 그릇 싸드시고 대문까지 배웅하셨습니다. 그러시면서
"안녕히 가세요. 시장하면 또 오시구려." 인사도 빼놓지 않으셨습니다.

엄니 눈 감았다 뜨시며
"사형수라도 사랑해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돌아가시고 흰머리 돋는 요즘, 나지막한 음성 가슴 칩니다. 지그시 감으신 그 모습 함께······.

< 저작권자 © 세종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강신갑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뜨끈한 칼국수 국물을 호호 불어서

이곳 가 봤는데요~ 정말 맛이 깔

명동칼국수는 체인이라 잘 안가지는

청사 인근에 이런 맛집이 있다니.

딸내미가 좋아하는 칼국수.....

어쩜 이렇게 날씨에 딱 맞는 칼럼

저런 단독주택 특화단지. 마치 고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도 집권

세종시 세종시 하지만서도.. 구

먹음직스럽네요. 거리가 좀 멀겠네
신문사소개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금남면 용포로 58  |  대표전화 : 044-904-5151  |  팩스 : 044-904-5150
등록번호 : 세종 아 00002  |  발행인 : 유동임  |  편집인 : 김중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규  |  등록일자 : 2011년 11월 14일
Copyright 2011 세종의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jsori.com